보험심사간호사회

  •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보도자료

공지사항

title불합리한 심사기준 개선 함께 하자(병원신문 10.2)

작성자 관리자(admin) 작성일 2014-10-02
 
 
 
> 뉴스 > 뉴스 > 병원협회 | 포토뉴스
 
 
불합리한 심사기준 개선 함께 하자
병협, 보험심사간호사회 회장단 간담회 개최
의학적 객관적 근거 마련에 상호 협조하기로
 
2014년 10월 02일 (목) 00:20:00윤종원 기자 yjw@kha.or.kr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계속입원 결정’에 따라 입원한 경우에도 심평원에서는 입원 진료비를 삭감하는 불합리한 심사기준을 개선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대한병원협회(회장 박상근)는 10월1일 보험심사간호사회 회장단과 간담회를 갖고 의료인의 자율성이 강화된 합리적인 심사체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박상근 회장은 “불합리한 심사기준 개선을 위해 병협은 ‘의료행위 합리화 및 표준화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운영 중에 있다”며, “건강보험 분야의 불합리한 기준에 대한 의학적·객관적 근거 마련에 보험심사간호사회가 적극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보험심사간호사회는 “정부와 심평원은 정책결정단계에서 일부 학회와 협의 후 병원계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고 추진되는 사례가 빈번하다”며, “의료현장의 의견이 배제되지 않도록 협회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을 건의했다. 

박상근 병협 회장은 “병원계 의견이 마련되면 관련 학회의 보험이사 등 전문가를 통한 합리적인 의견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일선 의료현장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보험심사간호사회의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병협에서는 박상근 회장, 김상일 보험이사, 류항수 보험국장이 참석했고, 보험심사간호사회는 이영 회장, 최해선 상근부회장, 육효수 부회장, 손순이 부회장 등이 함께 했다.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전글 병원 경영난 극복 첨병, '보험심사간호사'
다음글 보험심사간호사회 2014년 총회…이영 회장 재선임
목록